aaaaaaaaaaa
1111f
2222

후즈닷컴에서 알립니다

Home > 커뮤니티 > 후즈닷컴에서 알립니다

  • 제 목 [도올만화맹자] 전2권 완간
    작 성 자 admin 등록날짜 2016-12-29 12:03

     

    [도올만화맹자]는 도올 김용옥 선생님의 [맹자, 사람의 길](상·하)을 원본으로 삼아, 도올 선생님 특유의 시대에 맞는 정확한 번역과 깊이 있는 해설을 만화로도 쉽게 만나 볼 수 있게 만들었다.

    앞서 [도올만화논어](전5권)를 완성한 보현 작가와 안승희 화백이 3만 5천여 자에 달하는[맹자]의 핵심 장구들을 엄선하여 원문과 함께 2권에 나누어 싣고 아름다운 그림과 해설을 덧붙였다.

    전국시대로 시간여행을 하듯 이 책 [도올만화맹자]를 읽다 보면 오십보백보, 농단, 도탄, 연목구어, 여민동락, 호연지기, 대장부, 불감청고소원, 일치일란 등 우리 사회를 관통하는 키워드가 망라되어 있음을 알게 된다.


    전국시대의 핵사이다, 맹자를 아십니까?

    통치자를 향해 따끔하게 할 말 다 했던 맹자!

    속이 답답한 지금, 우리는 [도올만화맹자]를 읽어야 할 때!

     

    민위귀民爲貴 사직차지社稷次之 군위경君爲輕

    “민이 가장 귀한 것이요, 그 다음이 사직이다. 임금은 가장 가벼운 존재이다.”

    “임금이 무도하여 국가 사직을 위태롭게 한다면 그 임금을 갈아치워야 한다. 사직제사에 정성을 다했는데도 가뭄이나 수해가 계속된다면, 그 사직의 신을 갈아치워야 한다. (그러나 백성은 갈아치울 수 없다!)”

    -「진심」([도올만화맹자(2)], 230-231p)

     

    대한민국 헌법 제1조 2항(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과 대통령 직선제를 연상케 하는 2300년 전 맹자의 말입니다. 2016년, 대통령의 비선세력이 국정을 농단한 것에 분노해 거리로 쏟아져 나온 200만 국민과 평화적 촛불시위의 질서정연함은 전 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농단’이란 말은 언제부터 쓰였을까요? 맹자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옛날부터 시장은 자기 것을 가지고 와서 자기에게 없는 것과 바꾸는 곳이었고, 관리는 그저 감독만 할 뿐이었다. 그런데 어떤 천한 사내(천장부)가 농단(龍斷: 높은 언덕)에 올라가 거래 현장을 한눈에 바라보면서 시장이익을 독점해 버렸다. 사람들이 모두 그놈을 천하다고 생각했기에 관리가 나서서 세금을 매겼다. 상인에게 세금을 거두는 역사가 이 천장부에서 시작된 것이다.” -「공손추」([도올만화맹자(1)], 165-166p)

     

    그러나 지치지 않는 민심의 궐기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의 대응은 ‘무치無恥’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이 잘못을 저지르고도 수치심을 느끼지 못한다면 치욕은 국민의 몫이 됩니다.

     

    무치지치無恥之恥 무치의無恥矣

    “수치심이 없는 것을 치욕으로 여기면 그 사람은 삶에서 치욕을 느끼는 일이 없게 될 것이다.”

    -「진심」([도올만화맹자(2)], 205p)

     

    맹자는 세월 탓, 남의 탓을 하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군주에게는 면전에서 돌직구를 날립니다.

     

    비아야세야非我也歲也 비아야병야非我也兵也

    “흉년이 들어 백성의 시체가 나뒹구는데도 곡식창고는 열지 않으면서 ‘이건 내 잘못이 아니야, 세월 탓이야!’라고만 한다면, 칼로 사람을 찔러 죽이고 나서 ‘이건 내 잘못이 아니야, 칼의 잘못이야’라고 말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단 말입니까?” -「양혜왕」([도올만화맹자(1)], 23p)

     

    맹자에게 있어 민심은 곧 천심이었고, 천심을 따르지 않는 통치자는 혁명의 대상이 되어야 마땅합니다.

     

    순천자존順天者存 역천자망逆天者亡

    “하늘의 뜻을 따르는 자는 살아남고, 하늘의 뜻을 거스르는 자는 멸망한다.”

    -「이루」([도올만화맹자(2)], 18p)

     

    무능하고 욕심 많은 통치자를 부추기는 신하들도 맹자의 독설을 피해가지는 못합니다.

     

    금지소위양신今之所謂良臣 고지소위민적古之所謂民賊也

    “지금의 소위 양신(능력 있는 신하)은 옛날의 이른바 민적(백성을 등치는 도적)이다. 군주가 올바른 도덕을 지향하지 않고, 인의 실현에 뜻을 두지 않는데도 그런 군주를 위해 부를 쌓아주고 전쟁을 수행하는 것은 곧 폭군 걸을 돕는 것이다.”

    -「고자」([도올만화맹자(2)], 181-182p)

     

    우리 안에 이미 들어있는 맹자를 만나자!

     

    [맹자]는 민본과 혁명의 대명사였기에 역대 중국 왕들의 금서 목록에 올라 있었습니다. 잊혀졌던 [맹자]가 우리나라에 처음 들어온 것은 고려 말입니다. 역성혁명을 일으켜 조선을 건국한 정도전의 손에는 [맹자]가 들려 있었습니다. 이후 조선의 임금과 사대부는 함께

    이 전 <한국인이 캐낸 그리스 문명>
    다 음 영화 <나의 살던 고향은> 시사회 당첨자
    댓글 1
  • 전용석 [ 2017-01-11 09:44:51 ]
  • 도올 만화 대학, 중용 출간도 고대합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