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aaaaaaaaa
1111f
2222

후즈닷컴에서 알립니다

Home > 커뮤니티 > 후즈닷컴에서 알립니다

  • 제 목 도올의 로마서 강해
    작 성 자 admin 등록날짜 2017-04-03 10:23

    [도올의 로마서 강해]

     

     


     

    이 책은 1779년 겨울 천진암 주어사에서 남인 학자들이 모여 천주학에 관한 세미나를 연 이후로 238년이 지난 오늘, 한국인 학자가, 한국인의 심성으로, 한국말의 감성으로, 기독교를 체화하여 그 고뇌의 역정을 토로한 한 보고서입니다. 이 책은 기독교를 이해시키기 위한 것입니다.

    지은이 도올 김용옥은 일찍이 <기독교성서의 이해>, <요한복음강해>, <도올의 도마복음 한글역주>(전3권), <큐복음서>와 같은 풍요로운 저작을 통하여 자신의 신학관을 표명하여 왔습니다. 그것은 주로 “역사적 예수”에 집중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본서는 바울을 말합니다. 그런데 기독교의 창시자로서의 바울을 말하지 않고, 적나라한 한 인간 바울을 말합니다. 바울은 과연 어떤 사람인가? 무슨 생각을 한 사람인가? 과연 뭘 위해서 산 사람인가? 그가 진실로 노린 것이 무엇인가? 정녕 예수와 바울을 대적적으로 이해할 수 있겠는가? 그렇다고 바울이 단순한 예수의 이방인 사도일까?

    이 책을 통하여 여태까지 한국 지식인들이 접할 수 없었던 수없이 많은 세계 신학계 아방가르드의 성취와 고뇌를 충격적으로 해후하게 될 것입니다. 그것은 기독교신앙의 해체와 구성을 동시에 선사할 것입니다.

     


     

    도올, 바울과의 50년 사상투쟁!

    이 책은 신약성서 중의 사도 바울의 편지인 <로마서>를 도올 김용옥선생이 특유의 날카로운 통찰과 20세기를 통하여 놀라운 진전을 이룬 서양의 신학, 고고학 등 모든 연구 성과를 망라하여, 치열하게 해설합니다. 그리고 바울이라는 세계사적 인물을 구체적으로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바울의 사상적 실천적 위대성을 숙연하게 드러내줍니다. 독실한 기독교 환경에서 태어나고 성장했지만 중국고전학을 심도 있게 연구해온 도올이 감행한 이번 성서주석은 세기적 사건입니다. 성서가 드디어 동방적 사유의 지평에서 분석되고, 이해되고 있습니다. 이 책은 저자가 어린 청년기에 고향의 고교생들에게 영어 성경을 가르치는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그 바이블클래스에서 비로소 바울을 대면하여 여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니까 이 노작(勞作)은 도올이 약관의 나이에 <로마서>를 통하여 처음 바울과의 만남이후 오늘까지 이어진 그와의 50년 된 사상투쟁의 결실입니다.

     

    이 책은 기독교를 이해시키기 위한 것!

    이 책은 크게 두 부분, 입오(入悟)와 강해(講解)로 나뉩니다. 입오 부분은 바울이라는 인물이 탄생되는 배경을 총체적으로 기술합니다. 강해는 <로마서> 원문에 즉한 주석입니다. 서문으로서 이 책의 절반을 차지하는 입오는 탐구욕에 불타는 저자의 의식의 흐름을 따라 풍성한 사유의 숲을 여행합니다. 여기에서 구약시대부터 초기 기독교가 뿌리내리는 시기까지의 모든 서양문명사가 종합됩니다. 바울이라는 인간을 조명하기 위하여 바울과 대비되는 역사적 예수의 실체를 언급하고, 과연 예수는 유대인인가의 의문을 풀다가, 유대의 역사로 접어들고, 유대역사의 원점으로 본 바빌론유수를 세밀하게 탐색합니다. 바빌론유수를 통하여 유대인들은 그들의 역사를 새롭게 구성합니다. 그 구약의 성립사를 논하고, 그 과정에서 고레스로부터 시작된 페르시아문명을 검토합니다. 그리고 페르시아문명을 패퇴시키고 새롭게 등장한 그리스문명의 패권시대를 설파합니다. 그래서 결국 헤브라이즘과 헬레니즘의 전통과 사유구조가 어떻게 바울의 몸속에서 융합이 되고 재창조되는지를 설명합니다.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선포하는 바울!

    바울은 기독교를 우리가 알고 있는 기독교의 모습 이대로 만든 결정적인 인물입니다. 신약성서는 예수에 대한 기록인 복음서와 바울의 편지들로 대별됩니다. 신약 27서 중에서 13서가 바울이 직접 쓴 편지이고, 사도들의 행적을 기록한 사도행전도 바울이 중심입니다. 즉 바울과 관계된 문헌이 과반수가 넘습니다. 바울은 예수의 죽음을 전 인류의 죄를 대신하여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대속(代贖)으로 해석하고, 죽은 지 3일 만에 다시 살아났다는 예수 팔로워들의 믿음인 부활을 인류 희망의 사건으로 받아들여, 예수를 구세주 그리스도로 선포합니다. 이것이야말로 기독교의 출발이 되었습니다.

     

    로마서를 통해 본 바울의 사상!

    저자에 의하면 바울은 파워풀한 사상가와 치열한 실천가의 면모를 두루 갖춘 인물입니다. 바울은 차별이 없는 보편주의적 인간관을 견지합니다. 그는 인류문명사의 흐름을 바꾸어놓았습니다. 바울은 율법의 굴레에서 육신을 부여잡고 허덕이는 당시의 율법주의적 세계관을 거부하고, 예수의 십자가와 부활사건을 믿음으로써 자신의 죄도 십자가에 못 박고 새롭게 다시 태어날 수 있다는 은총의 구원을 선포합니다. 행위에 의한 율법이 아니라, 믿음으로써 의로움을 얻는다는 선언은 가히 돈오(頓悟)적 전환입니다. 바울이 신앙을 새롭게 만들어낸 것입니다.

     

    이 책은 우리 현대사의 뜨거운 현장 속에서 탄생!

    현재 파면되어 사법처리 단계에 이른 박근혜게이트가 국민들에게 알려진 초반부에 도올은 “이 사건은 박근혜 한사람만의 문제가 아니다. 도저히 대통령에 되어서는 안 되고, 될 수도 없었던 박근혜를 악착같이 대통령으로 만들어버린 우리 역사 전체의 죄를 십자가에 걸고, 국민 모두가 새로 태어나야한다”라는 메시지를 발한 적이 있습니다. 이 메시지의 핵심은 바울의 사상에서 왔습니다. 저자 도올은 그 메시지의 원전적 의미를 보다 명확히 정리하기위해 바울의 로마서를 제대로 정독하고, 포괄적이고 명료한 해설을 하게 된 것입니다. 그런 이유로 이 책은 박근혜게이트로 집필이 착수되었고, 헌재에 의한 대통령 탄핵 확정 때쯤 완성되었습니다. 같은 시기 우리국민은 촛불의 함성으로 수준 높은 민주의 세계사적 혁명을 이루어냈고, 도올은 서양 기독교 탄생시기의 역사, 종교, 사상을 아우르는 지성사의 기념비적 성과물을 만들어낸 것입니다.

     

    <저자 도올 김용옥 소개>

    우리시대의 사상가. 고려대학교 생물과, 철학과, 한국신학대학 신학과에서 수학하고 원광대학교 한의과대학, 대만대학, 동경대학, 하바드대학에서 소정의 학위를 획득. 고려대학, 중앙대학, 한예종, 연변대학, 북경대학, 사천사범대학 등 한국과 중국의 수많은 대학에서 제자를 길렀다. <동양학 어떻게 할 것인가> 등 80여 권에 이르는 다양한 주제의 저술을 통해 끊임없이 민중과 소통하여 왔다. 도올의 기독교 연구로는 <기독교성서의 이해>, <요한복음강해>, <도올의 도마복음 한글역주>(전3권), <큐복음서> 등이 있다. 현재는 국학國學의 정립을 위하여 우리나라 역사문헌과 유적의 연구에 정진하고 있다. 그 연구성과는 <도올의 중국일기>전5권으로 출간되었으며, JTBC방송국의 “차이나는 도올”이라는 프로그램으로 재구성되어 국민의 열화 같은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다시 <도올, 시진핑을 말한다>로 압축되어 출간되었다.

     

    <목차>

    저자서문 13

    입오入悟―구약의 세계, 신약의 세계, 나의 탐색역정

    바울과의 해후 17

    낙향, 삶의 최초의 좌절 19

    천안 대흥동 231번지 바이블 클래스 21

    함석헌 선생과 나의 장형 김용준 22

    교학상장, 눈물겨운 새벽강론 25

    허혁 선생님, 불트만과의 만남 27

    예수가 유대인일까? 29

    이스라엘왕국과 유다왕국 31

    북조와 남조의 멸망 34

    바빌론 유수의 실상 37

    메시아 고레스의 등장 41

    바빌론이라는 원점 43

    계약의 구체적 의미 45

    이스라엘민족과 유일신관 47

    스피노자의 신즉자연론, 헤노테이즘, 모노래트리 52

    유일신론은 존재하지 않는다: 유일관계의 계약이 있을 뿐 54

    비브리칼 히스토리는 역사가 아니다 56

    유일신관의 채택: 바빌론 원점의 정치적 전략 59

    텅 빈 예루살렘과 토라의 출현 61

    E문서, J문서, P문서, D문서 66

    근동문명의 총화로서의 바빌론과 유대전승 68

    바빌론 유대인 지도자들의 문제의식:반복되는 이야기 패턴 70

    바빌론유수와 시온주의, 그리고 예루살렘 74

    바빌론 기슭, 거기에 앉아 시온을 생각한다 75

    바빌로니아제국과 아캐메니드제국 77

    바빌론유수 생존전략: 예레미야의 권고 82

    칼 맑스의 유대인 문제 88

    고레스 칙령 이후의 유대인들의 행방 90

    페르시아의 다리우스대제 92

    페르시아제국의 쇠퇴와 아테네의 흥기 95

    델로스동맹과 페리클레스의 등장 99

    페리클레스 전성시기와 데모크라티아 104

    뮈토스와 로고스, 듣는 문명과 보는 문명 108

    페리클레스의 죽음 110

    아리스토파네스의 섹스파업 111

    소피스트의 시대 115

    디오니소스 축제, 희랍비극의 주제 119

    희랍비극이 말하는 운명이란 무엇인가? 123

    소크라테스의 죽음 126

    소크라테스, 과연 그는 누구인가? 129

    소크라테스가 살었던 시대 132

    소크라테스 재판의 정치사적 맥락 138

    소크라테스는 과연 반민주주의 사상가인가? 143

    크세노폰이 기술하는 소크라테스 145

    소크라테스 최후진술의 허구성 150

    등에와 무지의 자각 153

    법정죄목에 숨어있는 소크라테스의 진실 156

    공자의 앎과 소크라테스의 앎 158

    아스클레피오스에게 닭 한 마리를! 160

    예수와 소크라테스 164

    예수, 과연 그는 누구인가? 166

    입오의 줄거리 168

    바울의 예수, 야고보의 예수, 플라톤의 소크라테스 170

    플라톤이라는 반민주주의 사상가 174

    아리스토텔레스라는 인물 177

    아리스토텔레스와 알렉산더 180

    아리스토텔레스에서 토마스 아퀴나스까지 183

    마테오 리치의 <천주실의>와 남인 기독교 185

    플라톤과 바울 188

    알렉산더 대제 이후의 세계, 클레오파트라의 자살 189

    그리심산과 사마리아 정통주의 192

    안티오쿠스 4세 에피파네스의 예루살렘 성전파괴, 하스모니아 왕국의 성립 197

    역사적 예수의 역사 199

    불트만의 비신화화 201

    신화란 무엇인가? 205

    칼 바르트는 과연 어떤 사람인가? 209

    브루탈 팩트 213

    불트만의 케리그마 216

    예수와 말씀 219

    독일어라고 하는 질병, 독일신학의 문제점 221

    한국말 신학: 포괄적 인문학지평 225

    갈릴리 지평위의 예수 226

    나의 최종적 견해 229

    바울이냐, 예수냐 234

    천안에서 내가 만난 바울 236

    바울, 삶의 고뇌 240

    바울의 육체 속의 가시, 그 정체 243

    내가 약할 그 때에 곧 강함이니라 245

    존재의 겸손, 탄핵의 역정 속에서 248

    십자가의 의미 251

    나는 종교혁명을 원한다 253

     

    로마서강해The Letter of Paul to the Romans

    바울은 누구인가 259

    강해 282~509

     

    탈이고脫而顧 510

    이 전 21림 승당예서 발송(4월 13일)했습니다.
    다 음 <한국인이 캐낸 그리스 문명>
    댓글 2
  • 전 용성 [ 2017-04-20 19:21:45 ]
  • 언제 또 선생님의 글맛을 볼수 있을지 몰라 아끼면서 읽고 있는데요.
    사소하지만 오자가 보이네요. 202쪽 5째 줄 '관하려(여)', 211 2째 줄 '그의 아버치(지)', 290 밑에서부터 6째 줄 '배(바)울'
  • 전 용성 [ 2017-04-20 19:35:01 ]
  • (수정 기능이 없어서) 그리고 인쇄 상태가 안 좋은 페이지가 있는데요. 특히 책을 폈을 때 오른쪽 페이지의 오른쪽 부분의 세로로 글자가 흐릿합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